HOME k-star 방송
'남자친구' 송혜교, 장승조 차갑게 내쳤다 "용건 있으면 비서실 통해"

[스타에이지=김지연 기자] '남자친구' 송혜교(수현 역)가 전남편 장승조(우석 역)에 날을 세웠다.

지난 10일 방송한 tvN 드라마 '남자친구'에서는 동화호텔 공동대표로 부임하는 장승조가 그려졌다. 송혜교는 예민해졌지만 박보검(진혁 역)에 대한 사랑은 단단해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승조는 동화호텔 공동대표로 전부인 송혜교 앞에 섰다. 그는 "굳이 의도라고 하면 차수현 밀착 보호다. 불어오는 바람에 당신이 날아갈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송혜교는 장승조의 행동에 "태경. 어머님 등에 업고 이런 무혈입성. 부끄러운 일"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앞으로는 용건이 있으면 비서실 통해서 미팅 잡아라"라며 차가운 태도로 일관했다.

송혜교에 대한 마음 만큼은 진심인 장승조는 박보검과도 갈등했다. 박보검 또한 송혜교에 대한 단단한 사랑으로 맞섰다. 장승조의 압박이 강해지는 만큼 믿음이 단단해져 가는 송혜교와 박보검의 사랑에 귀추가 주목된다.

'남자친구'는 한 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차수현과 자유롭고 맑은 영혼 김진혁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된 설레는 로맨스 드라마다. 배우 송혜교와 박보검이 호흡을 맞춘다.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전파를 탄다.

김지연 기자  reeskk@naver.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