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방송
'차달래부인의 사랑' 김응수가 10년 만에 만난 여자는..하희라 '깜짝'

[스타에이지=김지연 기자]  '차달래 부인의 사랑' 진옥(하희라 분)과 복남(김응수 분) 앞에 새로운 여자가 등장한다. 

10일 방송하는 KBS 아침드라마 '차달래 부인의 사랑'에서는 새로운 인물의 등장으로 전환을 맞이하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방송에서 복남은 조전무에게 다시 사직서를 내고 돌아온다. 그는 "당신이랑 애들 못 먹여 살릴까봐 걱정했다"라며 진옥에 대한 진심을 전한다. 가족들은 복남을 위해 전에 못해줬던 은퇴 축하파티를 열어준다.

이어 복남은 병원에 갔다가 10년 만에 경희를 만난다. 소영(김하림 분)은 진옥에게 경희에 대해 묻지만 하희라는 놀라며 "네가 그 사람을 어떻게 알아?"라고 되묻는다. 복남의 옛 여자 이름이 경희일지. 그 정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창호(주영호 분)는 미래(고은미 분)의 마음을 잡기 위해 노력한다. 준호(정욱 분)는 창호와 미래의 만남을 탐탁치 않은 시선으로 바라본다.
 
'차달래 부인의 사랑'는 평균 이상의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고 자부하던 세 여자가 일시불로 찾아온 중년의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허벅지를 찌르며 고군분투하는 초특급 환장 로맨스다.

배우 하희라, 안선영, 고은미, 김응수, 김형범, 김정욱, 김하림, 재성, 김세희, 김지인, 전호영, 홍일권이 출연한다.

김지연 기자  reeskk@naver.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