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방송
'차달래부인의 사랑' 정욱에게 일침 날리는 남소연 "고은미 위해 정신 차려라"

[스타에이지=김지연 기자]  '차달래 부인의 사랑' 정욱(준호 역)과 남소연(송주 역)이 갈등을 이어간다.

9일 방송하는 KBS 아침드라마 '차달래 부인의 사랑'에서는 이혼 후에도 말다툼을 멈추지 않는 정욱과 남소연이 그려진다. 정욱은 남소연이 준 3억에 대해 불만을 털어놓는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방송에서 정욱은 "3억 준다고 큰 소리 뻥뻥 칠 때부터 알아봤어. 또 무슨 새로운 꿍꿍이를 꾸미는 건데"라며 남소연을 자극한다. 그는 남소연이 자신의 관계에 미련이 남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남소연은 정욱에 대한 사랑을 버리고 고은미(미래 역) 친구들에 4번째 멤버가 되고 싶어 한다. 남소연은 고은미와 재결합하고 싶어 하는 정욱에게 "준호 씨도 언니의 행복을 위해 정신 차려요"라고 충고한다.

한편 치매가 심각해지는 김응수(복남 역)는 옛날 회사로 출근한다.

'차달래 부인의 사랑'는 평균 이상의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고 자부하던 세 여자가 일시불로 찾아온 중년의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허벅지를 찌르며 고군분투하는 초특급 환장 로맨스다.

배우 하희라, 안선영, 고은미, 김응수, 김형범, 김정욱, 김하림, 재성, 김세희, 김지인, 전호영, 홍일권이 출연한다.

김지연 기자  reeskk@naver.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