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방송
'강남스캔들' 방은희 아들 서도영 앞길 망쳐 "차를 낭떠러지에 굴려서라도!"

[스타에이지=김지연 기자] '강남스캔들' 방은희(백희 역)가 임윤호와 황보미(지윤 역)의 약혼을 막으려 한다.

9일 오전 방송하는 SBS 드라마 '강남스캔들'에서는 임윤호와 황보미의 약혼 발표 소식에 급해지는 방은희가 그려진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방송에서 방은희는 신고은(소유 역)과 임윤호(서준 역)의 출장에 서도영(세현 역)이 따라붙게 되자 분노한다. 하지만 그는 임윤호와 황보미의 약혼을 막기 위해 수를 아끼지 않는다. "차를 낭떠러지에 굴려서라도 막아!"라고 말한 것. 그는 자신의 음모를 위해 서도영의 앞길까지 망쳐 놓기 시작한다.

한편 임채무(진복 역)는 약혼 식장에 임윤호가 나타나지 않자 전전긍긍한다. 그는 임윤호가 발이 묶인 것을 알고 방은희를 죽일 듯이 노려본다. 임채무와 방은희의 신경전에 귀추가 주목된다.

'강남스캔들'은 엄마의 수술비를 벌기 위해 철부지 재벌 상속남을 사랑하는 척했던 여자가 그 남자를 진짜로 사랑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재벌의 민낯과 그들의 변화를 통해 사랑의 소중함을 알리는 좌충우돌 눈물 로맨스 드라마다.

배우 신고은, 임윤호, 서도영, 황보미, 방은희, 임채무, 김광민, 이유진, 문서연, 원기준, 추귀정, 해인이 출연한다.

김지연 기자  reeskk@naver.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