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방송
'강남스캔들' 위기의 방은희, 임윤호·신고은 스캔들 조작까지?

[스타에이지=김지연 기자] '강남스캔들' 방은희(백희 역)가 임윤호(서준 역)를 무너뜨리려 한다.

8일 오전 방송하는 SBS 드라마 '강남스캔들'에서는 그룹 내 위치를 위해 애쓰는 방은희가 그려진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방송에서 임윤호와 황보미(지윤 역)의 약혼이 다가오기 시작한다. 방임채무(진복 역)와 황보미 아버지가 의기투합한 것. 방은희는 그룹 내 서도영(세현 역)의 입지가 줄어들까 걱정한다.

결국 방은희는 임윤호와 신고은(소유 역)을 엮기로 한다. 방은희는 "어떻게든 두 사람 취하게 만들어"라며 치밀한 계획을 세운다.

'강남스캔들'은 엄마의 수술비를 벌기 위해 철부지 재벌 상속남을 사랑하는 척했던 여자가 그 남자를 진짜로 사랑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재벌의 민낯과 그들의 변화를 통해 사랑의 소중함을 알리는 좌충우돌 눈물 로맨스 드라마다.

배우 신고은, 임윤호, 서도영, 황보미, 방은희, 임채무, 김광민, 이유진, 문서연, 원기준, 추귀정, 해인이 출연한다.

김지연 기자  reeskk@naver.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