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영화
사랑과 영혼, 데미무어 단발머리까지 유행시킨 '영혼 멜로'
사랑과 영혼

30일 EBS 세계의명화 <사랑과 영혼(Ghost)>은  제리 주커 감독의 1990년 작품이다.  패트릭 스웨이지와 데미 무어, 우피 골드버그가 연연했다. 

<사랑과 영혼>이 상영된 1990년엔 많은 여성들이 여주인공 데미 무어가 했던 짧은 헤어컷을 따라했고 영화에 삽입됐던 라이처스 브러더스 버전의 올드팝, ‘Unchained Melody'는 높은 판매고를 올렸다. 

당시 특수효과의 수준을 보여주는 지하철 결투 장면이나 병원 침대가 유령이 된 샘의 몸통을 통과하는 장면, 샘과 몰리가 도자기를 만들던 장면들 또한 큰 화제가 됐다. 

특히 도자기를 만들던 장면은 많은 영화에서 끝없이 패러디 됐는데 가장 짓궂게 패러디한 감독은 바로 제리 주커와 그의 형인 데이비드 주커였다.

뉴욕 증권가에서 일하는 샘 팻은 직장에서도 잘나가고 연인인 몰리와도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강도의 습격을 당하고 영혼이 육체에서 떨어져 나왔음을 느낀다. 

하지만 자신의 시체를 안고 울부짖는 몰리를 본 샘은 눈앞에 나타난 빛을 따라가지 못하고 지상에 남게 된다. 

살아있는 사람에게는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는 존재가 된 샘은 친구이자 직장 동료인 칼이 끔찍한 음모를 꾸미고 있다는 것을 알고 몰리에게 위험을 알리려 하지만 몰리에게는 아무것도 전해지지 않는다. 

어쩌다 사기꾼 영매, 오다메와 소통하게 된 샘은 우여곡절 끝에 그녀를 닦달해 몰리에게 사실을 전하지만 몰리는 뜬금없이 나타난 오다메의 얘기를 믿으려 하지 않는다. 한편 칼은 자신이 빼돌린 돈을 찾기 위해 계속 몰리 주변을 맴돌며 그녀를 위험에 빠트리는데...

영화 <사랑과 영혼>이 전 세계적으로 큰 성공을 거둔 이유는 여러 가지로 분석될 수 있겠지만 가장 큰 것은 죽어서도 연인의 곁을 떠나지 못하는 애틋한 순애보, 유체이탈이나 사후세계 같은 심령 현상을 시각적으로 재연한 뛰어난 특수 효과, 그리고 우피 골드버그가 연기한 오다메란 캐릭터가 보여주는 제리 주커 감독 스타일의 코미디, 이 세 가지 요소를 들 수 있다. 

유령이 되어서도 사랑하는 연인을 지켜주는 샘 역할을 맡았던 패트릭 스웨이지는 안무가였던 패치 스웨이지의 아들로 어릴 때부터 발레를 배웠다. 

‘디즈니 온 퍼레이드’의 일원으로 전국 투어를 다니는 등 무용수로 활약하던 패트릭은 브로드웨이의 뮤지컬 무대에 단역으로 서게 되면서 점차 연기 쪽으로 활동무대를 옮기게 된다. 처음에는 장기인 춤을 내세워 춤이 주가 되는 뮤지컬 영화에 도전했는데 <그리스>에서는 존 트라볼타에게 밀리는 등 수없이 고배를 마셔야했다. 

1979년부터 TV영화에 조금씩 단역으로 출연하게 됐고 1983년에는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아웃사이더>에 출연했지만 큰 주목을 끌지는 못했다. 그러나 1985년 TV시리즈 <북과 남>의 주인공인 어리 메인 역할을 맡으면서 세상에 이름을 알리게 된다. 

신사 같은 얼굴과 탄탄한 몸매의 패트릭은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모았고 1987년 <더티 댄싱>에서 뛰어난 춤 실력을 보여주며 배우 인생의 전성기를 연다. 1990년에는 <사랑과 영혼>에 출연했고 1991년의 <폭풍 속으로>, 1992년의 <시티 오브 조이>에 출연하면서 명실공이 세계적인 스타가 된다. 

그러나 출연작의 명성에 비해 연기가 출중하지 않다는 평가를 받으며 점차 하락세를 타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패트릭 스웨이지는 1995년 <투 웡 푸>에서의 드랙퀸 역할이나 1998년 <블랙 독>에서의 고독한 트럭운전사 역할처럼 다양한 캐릭터를 섭렵하며 꾸준히 활동을 이어갔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2009년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영화 <사랑과 영혼>의 감독 제리 주커는 1950년 미국 밀워키에서 태어났다. 제작자 겸 감독으로 세 살 위의 형인 데이비드 주커, 짐 에이브럼스 감독과 함께 일명 ‘ZAZ 사단’이라 불리며 개성 있는 코미디 영화를 만들고 있다. 

그는 자신의 코미디에 대해 어린 시절 읽었던 ‘매드 매거진’의 영향을 받았다고 말하는데 <에어플레인>이나 <총알탄 사나이>시리즈 같은 주커 형제의 대표작을 떠올려보면 그의 스타일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가장 큰 성공을 거둔 작품은 그의 필모그래피를 통틀어 유일하게 코미디가 아닌 <사랑과 영혼>이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영화 <사랑과 영혼>을 보고 자꾸 자기한테 유령을 믿느냐고 묻는데 자신은 도깨비장난이나 초자연 현상 같은 것은 진짜가 아니라고 믿는다고 못 박았다.

김현주 기자  iamstaraz@gmail.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