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영화
영화 '대호', 최민식X오오스기렌 마지막 조선 호랑이의 혈투
대호

대호(The tiger)=감독:박훈정/출연: 최민식, 정만식, 김상호, 성유빈, 오오스기 렌, 라미란/개봉: 2015년 12월16일/러닝타임: 139분/시청연령: 12세이상.

영화 <대호>는 조선 최고의 명포수와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 '대호'의 운명적인 만남을 그린다. 일제치하 사람이나 짐승이나 나라잃은 비통한 운명에 몸부림치기는 마찬가지다.

<신세계>로 관객과 친숙한 박훈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명량>의 최민식이 주인공 포수 천만덕 역을 맡았다. 김상호, 성유빈, 일본배우 오오스기 렌 등이 함께 출연했다.

2015년 12월16일 개봉해 누적 관객 176만2733명의 흥행을 기록했다.

▶'대호' 줄거리

1925년, 조선 최고의 명포수로 이름을 떨치던 ‘천만덕’(최민식)은 더 이상 총을 들지 않은 채, 지리산의 오두막에서 늦둥이 아들 ‘석’(성유빈)과 단둘이 살고 있다. ‘만덕’의 어린 아들 ‘석’은 한 때 최고의 포수였지만 지금은 사냥에 나서지 않는 아버지에게 불만을 품는다.

한편, 마을은 지리산의 산군(山君)으로 두려움과 존경의 대상이자,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인 ‘대호’를 찾아 몰려든 일본군 때문에 술렁이고, 도포수 ‘구경’(정만식)은 ‘대호’ 사냥에 열을 올린다.

조선 최고의 전리품인 호랑이 가죽에 매혹된 일본 고관 ‘마에조노’(오오스기 렌)는 귀국 전에 ‘대호’를 손에 넣기 위해 일본군과 조선 포수대를 다그치고 ‘구경’과 일본군 장교 ‘류’(정석원)는 자취조차 쉽게 드러내지 않는 ‘대호’를 잡기 위한 마지막 수단으로 명포수 ‘만덕’을 영입하고자 하는데…

신령스러운 존재로 민간 신앙의 대상이기도 했던 호랑이는, 해수(해로운 동물)를 박멸한다는 명분을 앞세워, 조선의 얼을 말살하려는 일제에 의해 1921년 경주에서 포획된 기록을 마지막으로 한국 야생에서 사라졌다. 

KBS1TV 성탄특선영화 '대호' 23일 밤 11시15분.

김현주 기자  iamstaraz@gmail.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