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영화
'가족의 탄생', 문소리x고두심x엄태웅 대종상 최우수작품상 
가족의 탄생

17일 EBS 한국영화특선 '가족의 탄생'은 2006년 김태용이 감독 작품이다. 문소리, 고두심, 엄태웅, 공효진, 정유미, 봉태규 등이 출연했다.

영화 <가족의 탄생>은 다양한 인간관계에서 우연히 가족으로 맺어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2006년에 제작된 김태용 감독의 드라마 영화다.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 <만추>의 김태용 감독의 두 번째 연출작이다. 전혀 연관이 없어 보이는 세 가지 사랑 에피소드가 후반부에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독특한 구조를 취한다.

제44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시나리오상과 최우수작품상을, 제47회 데살로니키 국제영화제에서 골든 알렉산더상을 비롯해 2개 부문을 받았다. 제26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최우수작품상을, 제27회 청룡영화상에서 감독상과 정유미가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제14회 이천 춘사대상영화제에서 엄태웅이 신인남우상을, 제7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감독상과 최우수작품상을 받았다.

▶ '가족의 탄생' 줄거리

누가 보면 연인 사이라 오해할 만큼 다정한, 친구 같고 애인 같은 남매 미라(문소리)와 형철(엄태웅). 인생이 자유로운 형철은 5년 동안 소식 없다 불현듯 누나 미라를 찾아온다. 인생이 조금은 흐릿한 20살 연상녀인 무신(고두심)과 함께. 

똑 부러지는 인생을 꿈꾸던 미라는 사랑하는 동생 형철 그리고 동생이 사랑하는 여인 무신과의 아슬아슬, 어색한 동거를 시작한다.

한편, 리얼리스트 선경(공효진)은 로맨티스트 엄마 매자(김혜옥)때문에 인생이 조용할 날이 없다. 사랑이라면 만사 오케이인 엄마의 뒤치다꺼리 하다 보니 이리저리 치인 기억에 사랑이 마냥 좋지만은 않은 선경. 

남자친구 준호(류승범)와의 애정전선에 낀 먹구름도 맑게 개일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딸의 연애가 위태위태한데 매자는 왜 또 선경을 찾으시는지..

그리고 그놈의 사랑 때문에 인생이 편할 날 없는 경석(봉태규)과 채현(정유미)이 있다. 얼굴도 예쁘고 맘도 예쁜 채현이 넘치는 사랑을 주위 사람들에게 너무 나누어주다 보니 정작 남자친구는 애정결핍증에 걸리고 만 기구한 커플이다. 이건 아니다 싶은 경석. 참고 참다 둘 사이에 강수를 놓기로 하는데..과연 채현이 그 수에 걸려들까?

하루가 멀다 하고 원수처럼 으르렁대는 가족... 사랑만으로도 복잡한데 이 7명의 식구는 여기저기서 또 얽히고설킨 스캔들로 인생 들썩이기 일쑤다. 

어쩌다 저렇게 엮이는지, 살짝 피곤해지려고 할 때. 꿈에도 생각지 못한 하나의 비밀이 이들에게 다가오는데... 사랑에, 스캔들에, 바람 잘 날 없는 이들 과연 찬란한 행복이 탄생할 수 있을까?

▶ '가족의 탄생' 감독 김태용

1994년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후 1995년 독립프로덕션 서울텔레콤 PD를 거쳐 1998년에 한국영화아카데미 13기를 졸업한 이후 2002년 호주 국립영화학교를 졸업했다. 

한국영화아카데미 동기인 민규동 감독과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로 데뷔했지만, 두 사람은 단편영화 <창백한 푸른 점>과 <열일곱>도 공동 연출한 바 있다.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로 백상 예술 대상 신인 감독상 (2000), 슬램댄스 영화제 최우수 촬영상 (2001) 그리고 베르자우베르트 영화제 최우수 작품상 (2001)을 수상했다.

연극 <매혹> (2004)을 연출하면서 연극 연출자로서의 면모도 보여주었으며 2003년부터 2년간 'EBS 시네마천국'을 진행했다. 2004년 영화 <동백꽃>의 '동백아가씨' 편에서 동성애자 역할을 맡아 연기에도 도전한 바 있으며 2005 민규동 감독의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에 까메오 출연하기도 했다.

2006년 <가족의 탄생>으로 대종상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고, 2010년 탕웨이, 현빈 주연의 <만추>로 수많은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또한 이 영화의 인연으로 탕웨이와 김태용 감독은 2014년 부부가 되었다. 김태용 감독의 최근작으로 2014년작 <신촌좀비만화>, <그녀의 전설>(2015) 등이 있다.

EBS 한국영화특선 '가족의 탄생' 17일 (일) 밤 10시 55분.

김현주 기자  iamstaraz@gmail.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