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영화
사랑하는 사람아, 정윤희X한진희 한국 멜로드라마의 전형
사랑하는 사람아

10일 ebs 한국영화특선 <사랑하는 사람아>는 장일호 감독의 1981년 작품이다.  정윤희, 한진희 주연에 김민희, 김진규, 문정숙, 사미자, 박암 등이 출연했다.

<사랑하는 사람아>는 한국영화사에서 꾸준히 만들어져 오면서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던 멜로 드라마의 전형이라고 할 수 있는 작품이다. 

장일호 감독의 비교적 후기에 속하는 작품인데 개봉 당시 서울에서는 별로 흥행성적이 좋지 않았다고 한다. 반면 지방에서 의외로 성적이 좋았는데 특기할만한 것은 대만, 홍콩 등 아시아 시장에서 반응이 좋았다. 

특히 대만에서는 그 동안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던 한국영화, 예를 들어 신상옥 감독의 <빨간 마후라>, 정소영 감독의 <미워도 다시 한번> 등에 버금가는 흥행성적을 올렸다. 첫 편의 흥행에 힘입어 이 영화는 계속해서 2부, 3부까지 제작되었다.
 
이 영화는 많은 여성관객들의 눈물바다로 몰아넣었는데 아역연기의 김민희 연기는 지금도 많은 올드팬들이 기억한다. 

김민희는 그 당시 TV 연속극에서 '똑순이'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었는데, 장일호 감독의 술회에 의하면 아역 연기자를 구하기 위해 오디션을 받지만 마땅한 사람이 없어서 김민희를 썼다고 한다. 재미있는 것은 극중에서 남장 아역 연기를 매우 리얼하게 하는 것을 볼 수 있다는 사실이다.

한편 60년대 한국영화를 대표했던 두 배우 김진규, 문정숙의 모습도 이 영화 속에서 확인할 수 있는데 그분들의 젊은 시절의 모습을 늘 보아왔던 시청자들로서는 비교적 중년에 접어든 모습을 보는 것이 남다른 의미로 다가온다고 할 수 있다.
 
▶ '사랑하는 사람아' 줄거리

간호사인 서영주(정윤희)는 강세준(한진희)과 사랑하나 기지촌의 양공주였던 영주 어머니(문정숙)의 과거가 밝혀지자 결혼을 취소한다. 충격을 받은 영주의 어머니는 죽는다. 

파혼과 어머니의 죽음을 겪는 고통으로 영주는 세준의 아이(김민희)를 낳는다. 

한편 오정화와 결혼한 세준은 아내의 거듭되는 자연유산으로 끝내는 아이를 갖을 수 없게되어 고민한다. 

세준의 부모(김진규, 사미자)는 영주를 찾아 아이를 요구한다. 영주는 그동안의 슬픈 나날들을 돌아보며 당당히 거절한다. 그러나 영주는 아들 준영의 장래를 위해 고민하다가 세준에게 보내고 이별의 순간 준영과 영주는 뼈아픈 눈물을 흘린다.
 
▶ '사랑하는 사람아' 감독 장일호 

1926년 출생으로 국학대학 국문과를 졸업하고, 1953년 극단 ‘신협’에 들어가 활동하다가 1956년 신필름에서 연기지도를 하면서 신상옥 감독 밑에서 연출수업을 받았다. 

1961년 <의적 일지매>를 통해 감독으로 데뷔하였고, 1970년대 초반 홍콩으로 건너가 쇼브라더스에서 활동하였다. 1981년 <사랑하는 사람아> 3부작을 선보였고, 이후 1992년 <나는 너를 천사라고 부른다>를 감독했다.

 EBS 한국영화특선 '사랑하는 사람아' 10일 (일) 밤 10시 55분

김현주 기자  iamstaraz@gmail.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