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방송
방탄소년단, K팝 아이돌 첫 빌보드 수상..비버·고메즈·그란데 제꼈다!방탄소년단, 빌보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수상...
방탄소년단이 21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빌보드음악상 시상식에 참석, 프레스룸에서 기자들에게 포즈를 취해보이고 있다.<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했다.

빌보드 수상은 2013년 싸이가 '강남스타일'로 '톱 스트리밍 송' 비디오 부문을 수상한 적은 있지만, K팝 아이돌그룹의 수상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2011년 신설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 아시아 스타가 후보에 오른 것도 방탄소년탄이 첫 번째다. 

방탄소년단은 21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부문 상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저스틴 비버와 셀레나 고메즈, 아리아나 그란데 등 쟁쟁한 스타들과 경쟁한 끝에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K팝 그룹 최초로 시상식에 참석한 방탄소년단은 영화배우 로건 폴과 바이올리니스트 린지 스털링이 수상자로 'BTS'를 호명하자 놀란 표정으로 자리에서 일어나 시상식 무대 위로 올라갔다.

방탄소년단은 "우리의 친구인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 이름), 정말 감사하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 무대 위에 서있다는 사실을 아직도 믿을 수가 없다"며 "이 상은 우리를 빛내주고 사랑해주는 전 세계 모든 분들의 것"이라고 영어로 소감을 말했다. 이어 한국어로 "정말 사랑하고 감사합니다. 더 멋진 방탄소년단 되겠습니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은 지난 1년간의 앨범과 디지털 노래 판매량, 스트리밍, 공연과 소셜 참여지수 등의 데이터에 약 3주간의 글로벌 팬 투표를 합산해 최종 수상자를 선정한다.

2011년 신설된 이후 6년 동안 저스틴 비버의 독주가 이어져 왔다.

방탄소년단은 저스틴 비버, 셀레나 고메즈, 아리아나 그란데, 션 멘데스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과 경합했다. 2011년 처음 생긴 이후 6년 내내 비버가 영예를 안았다. 수상자를 시상식 무대에서 호명한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은 그동안 빌보드 '소셜 50' 차트에서 비버, 테일러 스위프트에 이어 3번째로 많은 1위를 차지하는 등 세계 소셜네트워크에서 막강한 인기와 영향력을 보여줬다.

2015년 11월 발매한 '화양연화 pt.2' 앨범을 시작으로 한국 가수 최초 4개 앨범 연속 '빌보드 200' 진입과 작년 10월 정규 2집 '윙스(WINGS)'로 '빌보드 200' 26위라는 한국 가수 최고 기록을 세웠다.

한편 이날 시상식 최고 스타는 캐나다 출신의 힙합스타 드레이크가 됐다.

총 22개 부문에서 후보에 오른 드레이크는 최고 영예인 '톱 아티스트'를 비롯해 총 13개상을 따냈다. 2012년 영국 팝스타 아델이 12개를 차지하며 세운 최다 수상 기록을 5년 만에 갈아치웠다. 팝스타 비욘세는 톱 여성 아티스트를 비롯해 5관왕을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시상식에 앞서 마젠타 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지난해 최장기간 빌보드 1위를 기록한 EDM 듀오이자 이날 '베스트 댄스 레코딩'을 받은 '체인스모커스'를 만나 음악 교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등 세계적인 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현지 언론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예진 기자  iamstaraz@gmail.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예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