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industry
전경련, 직원 3분의 1 희망퇴직...대한상의 힘 실리나文,후보 시절 "반칙과 특권의 상징" 비판...전경련 주도 설립 한국광고주협회 위상은?
<사진=포커스>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직원 대상 희망퇴직에 50~60명이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희망퇴직 신청 대상은 전경련과 산하 한국경제연구원 직원 180여 명 전원이다.

15일 전경련에 따르면 이날 마감한 2차 희망퇴직에 전경련과 한국경제연구원 직원 등 10~20여 명이 신청했다. 1차 희망퇴직 신청 인원까지 합하면 50~60명 규모다.

전경련은 지난 3월 24일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조직과 예산의 40% 이상을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13~24일 일반 직원을 대상으로 1차 희망퇴직을 받았고 곧이어 2차 희망퇴직을 진행했다.

앞서 전경련은 허창수 회장의 대국민 사과와 함께 '한국기업연합회'(한기련)로 간판을 바꾸면서 조직과 예산을 40% 감축하는 내용의 '혁신안'을 내놓았다.

희망퇴직 위로금은 3개월 치 기본 월급에 근속연수 1년당 1개월 치 기본 월봉을 추가한 수준으로 지급한다. 다른 회사로 이직하는 이들은 희망퇴직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전경련은 이와 함께 최근 임원, 일반 직원, 3~4년 차 미만 신입사원급 직원의 임금을 각각 40%, 30%, 20~25% 가량 삭감하기로 했다.

입지가 약화된 전경련을 대신해선 17만 상공인을 대변하는 대한상의에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월 후보자 시절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강당에서 열린 대선후보 6인 초청 공개질의에서 “전경련은 더 이상 경제계를 대표할 자격과 명분이 없다”며 “우리 역사에서 반복돼 온 정경유착의 악순환을 이제 단절해야 한다. 정치 권력의 모금창구 역할을 한 전경련의 행위는 반칙과 특권의 상징과도 같다”고 비판했다.

지난달에는 전경련을 뺀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한국경영자협회 등의 경제단체 관계자만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고 경제현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박근혜 정권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이 설립을 주도한 미르·K스포츠 재단과 관련해 대기업들의 재단 출연을 주도한 것으로 드러난 전경련은 연간 회비 약 500억원의 70% 이상을 책임져 온 삼성 현대차 SK LG 등 4대 그룹의 탈퇴로 해체 위기에 놓여 있다.

전경련의 주도로 설립된 대기업들의 모임인 한국광고주협회(회장 이정치 일동홀딩스 회장)의 위상도 흔들리고 있다. 한국광고주협회는 반 재벌, 반 기업적 기사를 써온 언론사들을 사이비 언론으로 몰아 광고 압박 등을 가하기도 했다. 2012년엔 인터넷 웹사이트 반론보도닷컴을 만들어 대기업 홍보 담당자들을 기자로 구성하는 등 대기업의 입장을 앞서서 대변해 왔다. 

이예진 기자  iamstaraz@gmail.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예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