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방송
'돌아온 복단지' 첫 방송...강성연-고세원-송선미-이필모의 정통 홈멜로MBC 새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 15일 첫 방송
'돌아온 복단지' 포스터

MBC 새 일일연속극 ‘돌아온 복단지’가 15일 저녁 첫 방송됐다.

정통 홈멜로 '돌아온 복단지'(극본 마주희, 연출 권성창‧현솔잎)는 백마에서 떨어진 왕자를 만난 생계형 강남아줌마 '복단지'가 스산한 가슴을 적실 따뜻한 '정통 홈멜로' 드라마다.

전직 검사 출신의 주신그룹 일가의 사위로 겁날 것 없던 한정욱 고세원은 하루 아침에 자신의 지위, 재산, 명예를 송두리째 빼앗긴 후 복단지 강성연과 만난다. 조금씩 변해가는 어떻게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강성연이 분한 복단지는 중 버스 운전기사로 요즘 같은 세상에 보기 드문, 이해타산 없고 정 많고, 해맑고 씩씩하게 자기 인생을 꾸려가는 당찬 인물이다. 강성연은 백마 탄 왕자 대신 백마에서 떨어진 남자를 만나 함께 헤쳐 나간다는 역발상이 좋아 '돌아온 복단지' 작품을 선택했다고.

고세원의 아내이자 주신그룹의 장녀인 박서진 역에는 송선미가 낙점됐다. JS푸드의 대표이사, 박서진은 재벌 그룹의 장녀임에도 불구하고 진심으로 남에게 베풀 줄 알기에 더욱 빛나는 캐릭터다. 재력과 능력을 함께 갖춘 여성기업인으로 젊은 여성들의 워너비가 되지만 사랑이라는 이름아래 자신의 상처와 마주하게 될 인물을 연기할 예정이다.

'돌아온 복단지'의 주인공 복단지의 오래된 짝사랑이 결실을 맺게 된 남편 오민규 역은 배우 이필모가 연기한다. 중소기업 사장의 아들이었지만 아버지의 사업실패로 파란만장한 삶을 산 것에 비해 성실하고 싹싹한 성격의 소유자다. 이필모 특유의 노련한 연기력과 맛깔나는 대사를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할 전망이다.

지난 11일 진행된 ‘돌아온 복단지’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연출을 맡은 권성창 PD는 "우리 드라마는 모든 캐릭터들이 공감할 수 있고 어떤 사건만을 위해 움직이는 단발적 캐릭터가 없다"며 이어 "단편적인 장면 하나로 '막장드라마'라는 평가를 내리기 어렵다. 사람들이 봤을 때 몰입하고 개연성 있는 전개라면 좋은 평가를 받을 것이다"고 전했다.

'돌아온 복단지'는 월요일부터 금요일 저녁 7시 15분에 방송된다.

이예진 기자  iamstaraz@gmail.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예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