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policy 이슈분석
[박근혜 구속영장청구] 김진태 "궁궐에서 쫓겨난 여인에 사약 내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사진=포커스뉴스.

대선 예비후보로 나선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궁궐에서 쫓겨난 여인에게 사약을 내리는 격"이라며 "내가 대통령이 돼서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27일 검찰의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소식이 전해진 직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진태 의원은 '박근혜 영장 청구에 대한 김진태 입장'이라는 제목의 이 글에서 "참담하다. 나라가 이렇게 가면 안된다"며 "궁궐에서 쫓겨나 사저에서 눈물로 지새는 여인에게 사약을 내리는 격이다. 멈춰라! 이제 그만하면 됐다"고 했다.

이어 "이번 탄핵에 상심한 국민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일이다. 이러고 앞으로 어떻게 국민화합을 이루겠다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김진태 의원은 "이 사건의 다른 면 고영태 일당, 태블릿 피씨에 관한 수사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은 채 이렇게 일방적으로 몰고가는 것은 부당하다. 공정한 나라가 아니다"며 "내가 대통령이 돼서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했다.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회원들도 "최대 비상사태"라며 크게 분노하고 나섰다. 

박사모 공식 홈페이지에는 "이게 내 나라인가", "이 울분을 어떻게 해야 하나", "무엇을 해야 하나. 미칠 것 같다", "멘붕이다", "한국에서 살기가 싫다. 이 나라가 싫다. 눈물나", "짜인 각본 같다" 등의 회원들의 글이 올라왔다. 

일부 박사모 회원들은 "삼성동 자택을 경찰이 에워싸기 전에 대통령의 자택을 수호하자", "자택 앞으로 인간띠를 만들자", "총동원을 내려서 저항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겨냥한 글도 박사모 홈페이지에 올라왔다. 일부 박사모 회원들은 황 권한대행을 향해 "당신이 누구 때문에 그 자리까지 갔는데, 뭐했냐", "황 대행도 저쪽 편이었네", "황 대행을 보수라고 믿은 우리 잘못" 등의 게시글을 올렸다.

검찰은 이날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뇌물수수, 제3자 뇌물수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현주 기자  iamstaraz@gmail.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