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이슈
한국, 중국에 '창사 참패'.."전략도 결정력도 없었다"
울리 슈틸리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사진=포커스뉴스 제공>

대한민국 축구에 빨간불이 커졌다. 한국은 23일  중국 창사 허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의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A조 6차전 경기에서 1대0으로 패배했다.

한국은 볼 점유률면에서는 우위를 보였지만, 전략 부재와 골 결정력 부족으로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선수들은 부지런히 뛰었지만 뚜렷한 목표 루트없이 달리기만 하다 경기를 끝마치는 형국이었다. 기성용이 그나마 두차례 위협적인 중거리 슛을 날렸지만 중국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반면 중국은 간간이 한국 양 날개를 파고드는 역습으로 슈핑까지 연결하는 날카로운 면모를 보였다. 결국 중국은 전반 34분 장린펑의 중거리 슈팅으로 얻어낸 코너킥 상황에서 선제골을 터트렸다.

왼쪽 에서 왕용포가 쏘아올린 오른발 코너킥을 위다바오가 문전 앞에서 방향만 바꿔 놓는 헤딩 슈팅으로 연결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이날 승리로 중국은 공한증에서 완전히 벗어나는 분위기다.

한국은 2018 러시아월드텁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순위에서 2위 자리도 위협받게 됐다.

한국은 이날 중국 전 패배로 최종예선 성적 3승 1무 2패를 기록하게 됐다.

현재 A조 순위는 이란이 승점 11점으로 선두이고, 한국 10점, 우즈베키스탄이 9점이다. 

하지만 이란과 우즈베키스탄은 5게임을 한 상태이고, 한국은 6게임을 치룬 상황이어서 이란과 우즈베키스탄의 향후 전적에 따라서는 2위 자리를 내주고 1위와는 멀찌감치 떨어질 수 있다.

한국이 만일 최종 예선에서 조 3위가 될 경우 B조 3위와 1차 플레이오프를 펼친 뒤, 승리할 경우 북중미 최종예선 4위와 대륙별 플레이오프를 치뤄 이겨야 월드컵 티켓을 확보할 수 있다.

한국은 3월28일 시리아 전 (홈 경기), 6월13일 카타르전 (원정), 8월31일 이란 전 (홈) 9월5일 우즈베키스탄 전 등 4게임을 남겨놓고 있다.

김현주 기자  iamstaraz@gmail.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