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방송
홍진영, 한채영 눈물 뚝뚝 왜?...언니들의 슬램덩크2언니들의 슬램덩크2 언니들, 전소미에게 문제집 선물..김형석, 언니쓰 타이틀 곡 전격 교체

17일 저녁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 2’ 에선 김숙-홍진경-강예원-한채영-홍진영-공민지-전소미가 최근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홍진영의 응원차 ‘뮤직뱅크’에 총출동해 끈끈한 팀워크를 다졌다.

홍진영은 “대표님이 트로트를 하자고 하셨는데 처음에는 정말 싫었다. 음악방송에 가면 다 아이돌인데 나는 혼자 솔로에 트로트 가수였다. 외톨이였다”며 눈물을 보였다.

홍진영은 또 “신인 때 너무 힘들었다”며 “뜨기 위해 정말 노력했는데 비호감이라는 말을 들었다. 집에 가서 정말 힘들어서 매일 울었다”고 말했다.

한채영도 가슴 속에 묻어두었던 데뷔 초 논란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채영은 그 동안 말하지 못했던 그의 데뷔작 ‘가을동화’에 대한 뒷이야기를 전해 관심을 모았다. 한채영은 “한국 말도 서툴고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캐스팅이 됐다”며 “시청률이 올라가는 것에 비례해서 ‘못봐주겠다’, ‘드라마 망친다’ 등 욕을 많이 먹었다”라며 과거 연기에 시청자들의 질타를 받았음을 고백했다.

화려한 겉모습 뒤에 가려져있던 ‘바비 인형’ 한채영의 남모르는 상처를 알게 된 언니들은 눈시울을 붉혀 주변 모두의 콧잔등을 시큰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얼마 전 고등학교에 입학한 전소미는 입학과 생일을 맞아 김숙-홍진경-강예원-한채영-홍진영-공민지로부터 특별한 선물을 받았다. 김숙을 비롯한 언니들은 전소미에게 문제집 꾸러미를 안겨 애정을 드러냈다. 김숙은 “공부는 시킬겨. 못 배워서 그려 언니가”라며 사감 선생님으로 돌변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한편, 작곡가 김형석은 지난 10일 ‘언니들의 슬램덩크2’의 방송을 통해 공개된 ‘언니쓰’ 타이틀 곡의 교체를 선언했다..

김형석 프로듀서는 작사가 김이나, 보컬 디렉터 한원종, 보컬 트레이너 장진영, 안무가 김화영, 안무가 김규상으로 이루어진 언니쓰 트레이닝을 맡은 ‘김형석 사단’을 긴급 소집해 데뷔곡 교체에 대한 회의를 열었다.

김형석은 “지난 곡은 내 실수였다. 더 좋은 곡들을 만들기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직접 준비한 데모곡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김숙-홍진경-강예원-한채영-홍진영-공민지-전소미를 멤버로 본격적인 걸그룹 트레이닝에 돌입한 ‘언니들의 슬램덩크 2’는 금요일 저녁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예진 기자  iamstaraz@gmail.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예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