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방송
듀엣가요제, 린-러블리케이...이창섭의 여심 저격MBC '듀엣가요제' 슬리피-육중완의 반전 무대, 허경환-오나미의 듀엣 스페셜...길구봉구 봉구, 박혜경 출연

17일 저녁 MBC '듀엣가요제'에선 ‘발라드 여왕’ 린과 ‘상큼 걸그룹’ 러블리즈 케이가 ‘여여 듀엣’ 대결을 펼친다.

명불허전 독보적인 음색으로 지난 경연 우승을 차지한 선배 ‘여여 듀엣’, 린X김인혜 팀은 이번 무대를 통해 2연승에 도전한다. 넋을 놓게 만드는 강렬한 흡인력을 보여준 린 팀은 노래가 끝난 후에도 여운이 남는 먹먹한 듀엣으로 감동을 주었다.

특히 무대 후 서로에게 함께 한 소감을 전하던 린과 김인혜는 관객들은 물론, MC 유세윤마저 울컥하게 만들며 스튜디오 전체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보컬부자’ 아이돌 그룹 비투비의 이창섭이 이날 ‘듀엣가요제’에서 또 한 번 여심을 저격하는 무대를 선보인다.

이창섭은 지난 1라운드 경연에서 드라마 ‘도깨비’ OST로 많은 사랑을 받은 크러쉬의 ‘Beautiful’을 선곡, 감미로운 음색이 돋보이는 듀엣으로 여심을 휩쓸었다.

2라운드 역시 감성 발라드를 선곡해 여심 저격에 나선 창섭은 깔끔하고도 높은 음역대를 자랑하며 관객들과 출연진의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창섭은 여유 있는 흐뭇한 미소로 긴장한 파트너를 다독이며 무대를 이끌어가 여성 관객들을 단체 ‘심쿵’하게 만들었다.

래퍼 슬리피와 장미여관 육중완은 '듀엣가요제'에서 예상치 못한 반전 무대를 선보인 것으로 전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

‘예능 대세남’ 슬리피는 이번 2라운드에서는 시종일관 ‘초고음’이 나온다며 우승을 자신했다. 실제로 슬리피는 무대가 시작되자 웃음기 싹 뺀 ‘반전 초고음’을 선보였다. 슬리피는 무대를 마치고선 다시 ‘허세 가득’ 슬리피로 돌아와 지켜보던 관객들에게 큰 웃음도 선사했다.

육중완X이주혁 팀은 2라운드에서도 훈훈한 ‘남남 케미’가 돋보였다. 육중완은 랩까지 도전했다. 육중완은 “제 음악 인생에서 이렇게 불태운 곡은 오랜”이라며, “따로 랩 선생님까지 구해 연습했다”고 털어놨다. 육중완의 깜짝 랩에 슬리피는 “‘쇼미’에 나가셔도 되겠다”고 칭찬했다고 한다.

지난해 한 가상 결혼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해 남다른 케미로 큰 사랑을 받은 ‘봉봉 커플’, 허경환과 오나미도 가 '듀엣가요제'에서 재회했다.

'듀엣가요제'에 패널로 출연 중인 허경환이 듀엣스페셜 무대에 오른 데 이어 오나미가 또 무대에 나오자 관객들은 큰 환호성을 보냈다.

허경환과 오나미는 무대 위에서도 달달한 호흡으로 보는 사람마저 기분 좋아지는 듀엣 무대를 꾸몄다. 무대가 끝나고 허경환은 가상 결혼 종료 후에 “아쉬운 감이 없지 않았다”며 묘한 핑크빛 기류를 이어갔다. 허경환과 오나미는 듀엣가요제 패널로 함께 자리 하며 녹화 내내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챙기는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여 주변의 부러움을 샀다.

17일 저녁 ‘듀엣가요제’에선 허경환과 오나미의 듀엣 케미와 함께 길구봉구 봉구, 슬리피, 장미여관 육중완, 비투비 이창섭, 러블리즈 케이, 박혜경이 무대를 꾸민다.

#듀엣가요제 #이창섭 #러블리케이 #린 #허경환 #오나미 #육중완 #슬리피 #길구봉구 봉구

이혜원 기자  iamstaraz@gmail.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