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방송
정원관 장모, 7살차이 밖에 안나는데.."일찍자라", "야식줄여라" 정원관에 폭풍 잔소리

'만혼남' 정원관의 장모가 동생 뻘되는 사위에게 결혼을 허락한 이유를 공개했다. 정원관의 장모는 딸과 정원관의 결혼 전에 “정원관의 재혼도 의심했다"고 말했다. 아내보다 17살 많은 정원관은 장모와는 7살 차이 밖에 나지 않는다.

정원관은 15일 ‘KBS 살림하는남자2’에서 본격적인 처가살이를 하게 된다. 조곤조곤한 말투로 카리스마 넘치는 장모님은 사위와 불과 7살 차이지만 사위 정원관에게 “일찍 자라”, “야식 줄여라” 등 폭풍 잔소리로 쥐락펴락 꼼짝 못하게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어린 아내는 나이차가 얼마 나지 않은 남편과 친정엄마의 불편한 관계에서 눈치를 보는 등 정원관의 아슬아슬한 처가살이를 예고하는 듯했다.
 
하지만 장모님은 늙은 사위 정원관에게 특별한 방법(?)으로 애정을 표현했다. 생일을 맞이한 정원관에게 호텔급 밥상을 차려줬던 것. 메뉴는 장수를 기원하는 잔치국수와 스테미나를 보충할 타조고기 스테이크 등 장모님의 걱정과 사랑이 담긴 특별식으로 차려져 웃음을 자아냈다.
 
장모님의 뜻밖에 사랑에 감동도 잠시, 결혼 전 17세 나이 차이를 숨겼던 사연과 처가에서 “쉰줄에 첫 결혼일 리 없다”며 재혼을 의심하며 뒤를 캐보라고 하는 등 뒷목 잡게 만든 폭탄급 사연이 쏟아져 정원관 진땀 빼게 만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원관도 처음 듣는 깜짝 놀랄만한 결혼 승낙의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처가살이를 시작한 정원관과 장모님의 만남은 15일 수요일 밤 8시 55분 KBS 2TV '살림하는남자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강민주 기자  iamstaraz@gmail.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