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policy 이슈분석
박근혜, 헌재 탄핵결정에 '불복선언'
YTN방송화면 캡처.

"제게 주어졌던 소명을 다하지 못해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저를 믿고 성원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립니다. 모든 결과는 제가 안고 가겠습니다. 시간은 걸리겠지만 진실은 언젠가 밝혀지게 되리라고 믿고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12일 오후 7시37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해 민경욱 의원(자유한국당)을 통해 이같은 내용의 메시지를 발표했다.

헌법재판소가 지난 10일 탄핵인용으로 파면 결정을 내린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날 메시지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내려진 헌재의 탄핵인용 결정에 대해 사실상 불복선언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전 대통령이 "모든 결과는 제가 안고 가겠다"면서도 "진실은 언젠가 밝혀지게 될 것"이라고 한 것은 검찰 및 특검수사 내용과 헌재의 탄핵인용 결정에 대해 인정할 수 없다는 취지로 분석된다. 

"저를 믿고 성원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는 표현을 의도적으로 함으로써 이날 메시지 대상도 전체 국민이라기 보다는 친박 세력을 중심으로 한 지지자들에 초점을 맞췄다는 평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메시지를 직접 발언하지 않고 친박계 민경욱 의원(전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한 것도 적절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15분쯤 청와대에서 출발해 7시 37분쯤 삼성동 사저에 도착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 차량은 서청원, 조성진, 윤상현, 최경환, 민경욱 등 친박계 의원들과 박사모 등 지지자 수백명의 환영 속에 삼성동 사저에 진입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애초 오후 6시30분쯤 청와대를 출발할 예정이었으나 특별한 설명없이 출발시점을 일몰 이후로 늦췄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출발 전에 청와대 관저에서 수석비서관 등 참모들과 만난 뒤 녹지원으로 나와 청와대 직원들에게 인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 차량은 검은색 승용차 및 카니발 7대 안팎으로 구성됐다. 청와대를 출발한 박근혜 전 대통령 일행 차량은 독립문-서울역-삼각지-반포대교-올림픽대로를 거쳐 삼성동 사저에 도착했다. 

김현주 기자  iamstaraz@gmail.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