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음악
[음원] K팝스타6 청학동 서당 소녀 이성은, 천재소녀 스타의 탄생

[스타에이지] 4일 방송된 K팝스타6- 더 라스트 찬스' 2라운드에서 미국 텍사스에서 온 15살의 이성은(사진)이 박진영으로부터 지금까지의 K팝스타 시즌중 가장 놀라운 무대였다는 심사평을 받는 등 심사위원들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마이크를 처음 잡아본다는 이성은 양은 이날 박진영의 블루스풍 댄스곡 '허니'를 편곡해 자신의 기타 반주에 맞춰 불렀다

심사위원석의 박진영, 양현석, 유희열은 노래 중간중간 놀랍다는 표정과 감탄사를 연발했다.

박진영은 노래가 끝난 후 감동이 체 가시지 않은 듯 "어떻게 설명해야할요"라고 운을 뗐다. 이성은 양이 이에 "아저씨 노래를 망친게 아니었으면 좋겠다"라고 하자 "내 노래를 망친게 아니라 나를 망쳤다"며 이성은 양의 노래에 대해 하나하나 설명을 이어갔다.

박진영은 "내 노래는 블루스 음계인데 (이성은양이 노래를) 단음계, 마이너로 바꿨다. 팝알앤비 계열의 음계로 바꿨다. 그것도 충격이었는데 음악적으로 대리코드, 경과코드가 있는데 수준에 따라 다르다. 너무 놀라서 음악을 못 즐겼다. 청음 시험을 보는 줄 알았다. K팝스타에 음악적으로 뛰어난 참가자들이 많이 있었는데 수준으로 가장 놀라운 무대였다"고 극찬했다.

박진영은 이어 "화성악을 아느냐, 코드 배워본 적 있느냐, 자신이 친 코드를 아느냐"고 물었고 이성은 양은 "모른다"면서 "근데 좋지 않느냐"고 하자 심사위원들의 감탄사가 이어졌다.

박진영은 "화성악 공부를 해서 가려면 너무 먼길이다. 이 친구 공부를 안했는데 그냥 손가는대로 눌러서 좋은 소리를 찾은거다. 와 이건 너무 충격이다"며 "이 친구를 어떻게 해야 되는지 모르겠다. 영재들은 따로 교육시켰으면 좋겠다. 너무 충격적인 무대였다. "고 감탄사를 연발했다.

양현석도 "제가 눈물이 잘 없는데 마지막에 눈물이 나더라. 정확한 이유는 모르겠다. 너무 대견스러워서 그랫는지도 모르겠다"며 극찬했다.

유희열은 "듣기 좋아서 부른거라는 말이 가장 중요하다. 이제 무대를 즐기기 시작한 것 같다. 무섭게 성잘할 것 같다"며 "합격을 목표로 두지 말고 재미있게 하면된다"고 말했다.

이성은 양은 화장기 없는 얼굴과 생머리, 청바지 차림의 외모로 심사위원들로 '청학동 서당 소녀'라고 불리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성은 양은 지난달 20일 K팝스타 1라운드에서는 마이클잭슨의 'Love Never Felt So Good(러브 네버 펠트 소 굿)’을 선곡했다.

하지만 기타 연주와 함께 노래를 시작한 이성은 양의 손이 떨리는 것을 본 박진영은  샘킴을 보고 K팝스타를 지원하게 됐다고 말한 것에 착안해 객석의 샘킴에게 기타 연주를 부탁하기도 했다. 당시에도 박진영은 “외모가 똑같이 생긴 사람이 없듯이 영혼이 똑같을 수도 없다. 그것의 가장 좋은 예가 성은 양이다. 안 보이는 부분이 어떻게 생겼던 간에 자신의 생김새로 드러나는데 성은 양이 그렇다. 재즈와 컨츄리, 소울 느낌까지 있다. 노래가 어떤 장르인지 말을 못하겠다. 자양분이 많은거다”고 극찬했다. 

이혜원 기자  senajy7@naver.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