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fun 스타포토
야구장 '달달'...승리 여신된 황정음
황정음 인스타그램.

[스타에이지=이예진기자] 배우 황정음(31)이 남편과 함께 17일 잠실야구장을 찾아 화제가 됐다.

황정은 남편 이영돈과 함께 엘지와 넥센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 경기를 관람했다. 엘지트윈스를 응원했다.

황정음은 앞서 지난 16일에도 황정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LG/넥센 두둥~~승리의 요정^^”이라는 글과 함께 야구장 사진을 게재해 경기 관람 인증을 남겼다.

이를 본 야구 팬들은 “황정음 신혼 재미가 쏠쏠하다” “결혼 후에 야구장 데이트 달달하네. 부러운 커플” “황정음 시선 의식하지 않고 야구 관람하는 모습 보기 좋다”고 응원했다.

이날 경기는 LG 트윈스가 넥센 히어로즈에 5-4로 역전승을 거두며 3승1패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황정음은 올해 2월 말 결혼했다. 남편 이영돈씨와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영돈씨는 전 프로골퍼로, 재팬 거암 골프 매니지먼트 대표로 활동 했다. 현재는 철강 회사를 운영하는 젊은 CEO로 알려졌다.

황정음 인스타그램.
황정음 인스타그램.

이예진 기자  senajy7@naver.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예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