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이슈
아...권혁주...K클래식 대표주자 생전 연주 모습은

[스타에이지=이예진기자] K-클래식을 대표하던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권혁주(31)의 안타까운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권혁주는 세계적인 클래식 연주자로 성장한 피아니스트 손열음, 첼리스트 고봉인과 함께 클래식 애호가였던 고(故) 박성용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살뜰히 챙겼던 금호영재 3인방 중의 한명이다.

권혁주는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이 클래식 영재 발굴을 위해 1988년 7월 국내 처음으로로 연 만 14세 미만을 대상으로 '금호 영재 콘서트’에서 손열음, 고봉인과 함께 첫 콘서트를 가졌다. 고 박 명예회장은 특히 이들을 아꼈다. 

3살 때부터 바이올린을 익힌 권혁주는 9살 때인 1995년 러시아 유학을 떠났다. 모스크바 차이코프스키음악원을 졸업하고 본격적인 연주 활동을 시작했다.

1997년 차이코프스키 청소년 국제콩쿠르 최연소 2위, 2004년 칼 닐센 바이올린 콩쿠르 한국인 최초 우승, 2005년 퀸 엘리자베스 바이올린 콩쿠르 6위 등의 수상 경력이 있다.

권혁주는 러시아와 유럽, 아시아와 미국 등지에서 활발한 활동을 해 오다 2007년 귀국해 서울대학교,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후배 양성에 힘써 왔다.

권혁주는 부산 공연을 앞둔 12일 오전 0시께 택시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인의 집에서 술을 마신 뒤 택시를 타고 자신의 숙소인 부산 해운대구 중동의 한 호텔로 이동하던 중에 사망했다. 경찰에서 택시 운전자는 "목적지에 다다랐는데도 손님이 기척이 없어 흔들어 깨웠는데 숨을 쉬지 않아 신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그의 페이스북에 남겨진 생전에 연주한 베토벤 바이올린 협주곡 라장조 작품번호 61. 1악장.

https://www.facebook.com/bravocomm.page/videos/1252722034759746/

이예진 기자  senajy7@naver.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예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