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k-star 인터뷰
[인터뷰] 손예진 “‘덕혜옹주’는 꼭 많은 분들이 봤으면 한다”“실존 인물 그린 감정의 폭 소중한 경험이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스타에이지=김수연 기자] 손예진이 다시 한 번 그 존재감을 발휘했다. 영화 ‘덕혜옹주’에서 그는 역사 속 실존인물이지만 어느 누구도 몰랐던 ‘덕혜옹주’를 연기했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접신’에 가까운 연기력을 선보였다. 영화가 처음 공개된 뒤 ‘데뷔 이후 최고 연기’란 찬사가 쏟아졌다. 손예진을 충무로 여배우 리스트 제일 꼭대기에 올려도 큰 문제가 없을 정도란 극찬까지 이어졌다. 그는 어떻게 또 왜 이 영화와 인연을 맺게 됐을까. 손예진의 ‘덕혜옹주’는 지금도 감동의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 데뷔 이후 최고 연기란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 감사하고 또 감사한 칭찬이다(웃음). 다른 작품과는 달리 실존 인물이기에 대하는 자세가 나 스스로도 좀 달랐던 것 같다. 관객에게 덕혜옹주의 삶을 내가 정말 잘 전달해야 한다는 책임감이 컸다. 무엇보다 한 여자의 일생에 나 역시 공감을 한 것 같다.

- 허진호 감독 연출이 출연 결정에 도움이 됐을 듯하다

▶ 당연히 없지는 않았다. 이미 소설을 읽었다. 아주 오래 전(웃음). 허 감독님이 ‘덕혜옹주’를 영화로 만든다는 것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 되게 신기했다. ‘허 감독님이?’ 정말 궁금했다. 허 감독님이 만드는 덕혜옹주가 어떤 모습일지. 그런데 그게 나한테 오더라(웃음)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 구체적으로 어떤 과정을 통해서였나

▶ 책도 읽었다. 기사를 통해서 허 감독님이 준비하신단 소식을 듣게 됐다. 그리고 꽤 오랜 시간이 흘렀을 것이다. 한 영화제에서 우연히 감독님을 만났다. ‘외출’을 함께 했었기에 당연히 친분이 있었다. 인사를 했는데 ‘예진아 나중에 좀 보자’라고 하시더라. 그냥 딱 느낌이 왔다. 하하하.

- 덕혜옹주를 만들기 위한 과정은 어땠나

▶ 우선 생각을 많이 했다. 그 인물이 각각의 상황에서 어떤 생각을 했을까 상상을 한다. 사실 대학때 배운 것 중에 하나가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연기를 하지 말라’였다. 그러면 그 감정의 폭이 좁아진다는 것이다. 내 경험을 토대로 하면 몰입도는 높아진다. 하지만 그 이상은 기대하기 힘들다. 내 경험이 아니니깐.

- 일본어 대사가 아주 많았다

▶ 아마도 내가 태어나서 가장 외국어를 많이 한 시간이었을 것이다(웃음). 우선 공부를 많이 했다. 대부분 동시 녹음을 했는데 나중에 후반작업에서 후시로 다시 녹음을 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 덕혜옹주는 감정의 진폭이 상당한 인물이다. 어려움은 없었나

▶ 왜 안그랬겠나(웃음). 크랭크인 첫 장면이 무려 노동자들 앞에서 연설을 하는 모습이었다. 첫 날부터 난 ‘덕혜옹주’가 돼서 감정을 끌어 올려야 했다. 그런데 느낌이 안오더라. 정말 미치는 줄 알았다. 하지만 견디었다. 현장에서 날 독려해준 감독님과 옆에 있는 해일 오빠가 아니었으면 정말 촬영하다가 미쳤을지도 모른다(웃음)

- 노인 분장이 그렇게 자연스러운게 너무 놀라웠다

▶ 그것도 걱정한 부분 중 하나다. 촬영 때 ‘덕혜옹주가 아니라 손예진이 보이면 어떻하지’란 걱정을 나도 했고 감독님도 했다. 특수 분장도 고려해 봤다. 그런데 결국에는 최대한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가자는 것이었다. 가장 큰 도움을 준 것은 해일 오빠다. 노인 분장에선 일가견이 있지 않나(웃음). 해일 오빠가 ‘노인 분장 중독성’을 얘기하던데 경험해보니 그 말이 무슨 말인지 알겠더라(웃음).

- 너무 힘들게 찍은 영화다. 또 다시 이런 감정의 영화 출연 제안이 온다면

▶ 난 다시 한다. 만약 ‘덕혜옹주’를 다시 찍으라고 해도 할 것 같다. 감정의 몰입 자체가 정말 내가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운 지점을 알게 했다. 지금까지 했던 배역들은 모두 허구다. 상상을 통해 그 캐릭터의 삶은 연기하는 것 아니었나. 하지만 덕혜옹주는 실제 그런 삶을 살다간 인물이다. 기회가 된다면 시대를 살다간 한 여인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에 다시 한 번 출연해 보고 싶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 ‘비밀은 없다’가 너무 흥행 적인 면에서 좋지 않았다. ‘덕혜옹주’에 거는 기대가 클 것 같다

▶ 사실 뭐 ‘비밀은 없다’는 흥행을 바란 작품은 아니다. 기존 영화에서 볼 수 없던 연홍이란 인물의 이상한 모성에 끌렸다. 실험적인 면이 강했던 작품이다. 하지만 ‘덕혜옹주’는 다르다. 우선 제작비가 많이 들어갔다. 많은 관객이 봐주어야 한다. 뭐 스코어도 그렇지만 그냥 많은 관객들이 이 영화를 봐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 차기작은 영화인가 아니면 드라마인가

▶ 올해는 아마도 쉬는 시간으로 활용할 듯하다. 여행을 좀 가려고 한다. ‘비밀은 없다’ ‘덕혜옹주’가 너무 어두운 작품이었이게 나 자신을 좀 환기를 시켜보려 한다. 당분간 그냥 아무것도 안하고 싶다(웃음)

김수연 기자  7220828@hanmail.net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