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policy 이슈분석
동네의 영웅, 박시후의 각성-이수혁·유리의 묘한 기류

OCN 드라마 ‘동네의 영웅’이 주인공들의 본격적인 활약을 예고하며 긴장감을 더했다.


30일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동네의 영웅'(연출 곽정환 | 극본 김관후) 3화에서는 백시윤(박시후 분)이 중앙정보국에 대한 복수를 계획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시윤은 3년 전 마카오에서의 작전이 위험한 상황으로 몰린 것을 조직의 의도였다고 판단, 작전 중 죽음을 당한 후배의 복수를 위해 황사장(송재호 분)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처음에는 "시윤씨가 하려는 복수의 끝은 어디냐"며 도와줄 수 없다고 말하던 황사장은 찬규(이수혁 분)가 중앙정보국의 ‘하청’을 받아 자신을 감시하는 것을 눈치채고는 시윤을 도와주기로 마음을 바꾸며 가게에 오는 전직요원들과 그를 이어주기 시작한다.

일명 ‘부축빼기’ 사건을 수사중인 태호(조성하 분)는 명령에 따라 서준석(강남길 분) 살해사건에서 떨어져 있으려고 하지만 그의 사망추정시각의 CCTV 기록이 지워지고 그가 죽기 직전 만났던 변호사가 실종됐다는 소식을 듣자 자신에게 ‘하청’을 준 전직요원 박선후(안석환 분)에 대한 의심을 키워간다.

한편, 자신들을 구해준 ‘그림자’와 똑같은 마크의 모자와 검은 마스크를 들고 다니는 찬규를 정연(권유리 분)과 소미(김보미 분)는 '그림자'로 오해하게 되고, ‘비밀스런 아르바이트’를 위해 매일 ‘바 이웃’에 들르는 찬규와 정연 사이에는 묘한 기류가 흐르게 된다.

주인공들의 얽히고 설키는 관계, 더욱 깊어지는 갈등으로 흥미를 더해가는 '동네의 영웅’은 아끼던 후배의 억울한 죽음의 비밀을 풀려는 전직 정보요원이 가난한 취업준비생, 생계형 부패경찰과 함께 고통 받는 이웃을 남몰래 돕는 동네의 영웅으로 거듭나는 ‘생활밀착형 동네첩보전’으로 매주 토-일요일 밤 11시 OCN과 UXN에서 방송된다.

특히, 오늘(31일) 밤 방송되는 ‘동네의 영웅’ 4화에서는, 송재호와 본격적으로 의기투합하게 된 박시후가 드디여 조성하와 만나게 되고, 매일같이 ‘바 이웃’에 들르는 이수혁은 유리에게 한발 더 다가서게 되고, 거대한 배후세력을 등에 업은 조직들에 의해 ‘문화거리’ 상인들에 대한 압박은 더욱 거세진다. 31일 일요일 밤 방송되는 4화는 OCN에서 방송된 직후 tvN에서도 0시 30분에 방송될 예정이어서 보다 많은 시청자들과 만나게 됐다.

= 스타에이지 연예팀 | 사진 OCN '동네의 영웅' 3화 방송 캡처


김윤미  webmaster@staraz.co.kr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ODAY PHOTO
여백
[댓글] 세상을 읽다
여백
Back to Top